FD49441F-5E4C-4B92-90BC-51C059A9D1A4.JPG

하늘이 아름다운 건 잠시 떴다가 사라짐을 슬퍼하지 않기 때문이고,

바다가 아름다운 건 계속 부서지는 파도 때문이라고 했다.

항상 머물다 가지 않기에 소중하고

불완전하기에 더 아름답다.

너의 지나간 자리, 그 추억이 ​나에겐 그렇다.

<Forever And Ever After IV>, work by Hyung Sun Kim.

© Hyung Sun Kim. All Rights Reserved.